월성본부 임직원 임금 1천700여 만원 반납 동경주 지역 코로나·태풍피해지역민 지원
월성본부 임직원 임금 1천700여 만원 반납 동경주 지역 코로나·태풍피해지역민 지원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9.15 20:11
  • 게재일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가 코로나19 및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과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월성본부는 지난 14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임금 1천700여만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사진>

이번 기부금은 코로나19와 최근 제9, 10호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동경주 지역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위기가구, 태풍 수재민 등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노기경 본부장은 “이 기부금이 코로나19 및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소외계층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월성본부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취약계층 지원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성본부는 지난 4월 20일 경주시청에 임금반납분 1차 기부금으로 5천6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