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비 의무공개 공동주택 997만가구 19조7천억 규모
관리비 의무공개 공동주택 997만가구 19조7천억 규모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8.02 20:00
  • 게재일 2020.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은 2일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에 관리비를 공개하는 의무대상 공동주택은 2019년 기준 1만6천700단지 997만가구로서 관리비 규모는 19조7천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k-apt는 공동주택 관리비 공개 의무대상 가구는 지난 2015년 840만가구에서 꾸준히 증가해 지난 2017년에 900만가구를 돌파한 바 있다. 관리비 규모도 지난 2015년 연 16조원, 지난 2017년 연 17조3천억원 등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 연간 관리비 19조7천억원 중 공용관리비는 9조4천억원(48.0%), 개별사용료는 8조8천억원(44.6%), 장기수선충당금은 1조5천억원(7.4%)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용관리비의 상승추세는 신축아파트를 중심으로 커뮤니티센터 등 공용공간 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고 있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