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천생역사문화공원 내년 첫삽
구미 천생역사문화공원 내년 첫삽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8.02 19:59
  • 게재일 2020.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0억 투입… 2025년 완공 예정

[구미] 구미시는 올해 천생역사문화공원 조성사업 토지 보상을 끝내고 내년에 착공한다.

2일 시에 따르면 120억원을 들여 2025년까지 인의동 마차골 일원 1만4천562㎡에 천생역사문화공원을 조성한다. 조선 시대 인동부 동헌을 비롯해 내삼문, 사무헌, 외문루 등을 다시 건립한다. 인동부(현 구미시 인동) 동헌은 조선 시대 말까지 있던 관청이고, 천생산은 임진왜란 때 곽재우 의병장 등이 왜군을 막아낸 천생산성이 있는 곳이다.

김태영 문화예술과장은 “이달 1일 자로 천생산 근린공원이 해제돼 주민들이 아쉬워하는데, 전통건축 문화유산을 재현해 역사문화 체험공간으로 제공한다”고 했다. 시는 올해 토지 보상을 끝내고 내년 초 기본·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가 연말에 착공한다.

또 원평동 구미시립민속관을 이곳으로 옮길 방침이다. /김락현기자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