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많은 주민들 환심 산 뒤 수억대 돈 빌려 달아난 50대
나이 많은 주민들 환심 산 뒤 수억대 돈 빌려 달아난 50대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7.14 20:11
  • 게재일 2020.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경찰서가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수억원대의 돈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육지로 달아난 50대 여성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울릉군 서면 태하리 관광모노레일 매표소 인근에서 관광객을 상대로 오징어 등 특산품을 판매하던 A씨(54·여)가 나이 많은 마을 주민들의 환심을 산 후 돈을 빌려 육지로 도주했다.

경찰은 현재 B씨 등 피해자 5명을 조사하고 있으며, 육지 모처에 있는 피의자 A씨의 신변과 소재지를 확보하고 전화통화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가 끝나고 피해 사실을 확인하는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그러나 지역에 알려진 소문대로 피해 금액이 수십억원대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피해자를 특정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일부 피해자가 진술을 거부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