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특별법 개정하고 사과하라”
“포항 지진특별법 개정하고 사과하라”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7.09 20:07
  • 게재일 2020.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진 피해 시민 수백명
산자부·국무조정실 앞에서
공식 사과·특별법 개정 등 요구
“주민의견 무시 처사” 항의 시위

포항지진 피해주민 수백여 명은 9일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무조정실 청사 앞에서 ‘정부 공식 사과’, ‘포항지진특별법 개정’, ‘시행령 주민의견 반영’ 등을 요구하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대공·김재동·허상호·공원식)에 따르면 이날 소속 대책위원과 지진피해 주민들은 오전 11시께 산업통상자원부 청사 앞에서 ‘포항지진은 인재(人災)다 정부는 사과하라’, ‘지진피해 배상하고 가해자 처벌하라’, ‘포항시민 의견 반영 안 된 시행령 전면 거부한다’ 등의 현수막과 피켓을 앞세우고 시위를 벌였다. 오후에는 국무조정실 청사 앞으로 이동해 거세게 항의를 이어갔다.

시위와 함께 피해주민들은 산자부장관 및 국무조정실장 등 책임 있는 관계자 면담을 요구했으나 성사되지는 않았으며, 대신 피해주민대표들은 산자부 오승철 신재생에너지정책과장과 면담을 갖고 입장을 피력했다.

이 자리에서 오 과장은 “피해주민들의 아픈 마음을 충분히 알고 있고, 수차례에 걸쳐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들에게 유감을 표시했다”며 “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에 이를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피해주민들은 올해 각각 출범한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및 포항지진피해구제심의위원회 활동을 공개함과 동시에 철저한 진상조사 및 책임자처벌, 실질적인 피해 구제 등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다. 이는 포항지진특별법에 피해구제심의위원회 활동을 공개한다고 규정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원회가 출범 후 가진 2차례 회의를 모두 비공개로 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범대위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조만간 입법 예고 예정인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안)에 피해주민들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는 얘기가 있다”며 “만약 충분한 주민의견 수렴 없이 시행령이 개정될 경우 포항지진특별법 무효화 선언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준혁기자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