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오늘 대구서 2차 기자회견
이용수 할머니 오늘 대구서 2차 기자회견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5.24 20:18
  • 게재일 2020.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참석 가능성 희박한 듯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지적하며 수요집회 불참 의사를 밝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2차 기자회견을 연다. 이 할머니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은 지난 7일 정의연 문제를 처음으로 폭로한 1차 기자회견 장소와 같은 대구 남구 한 찻집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 할머니 측은 기자회견 장소가 협소한 등 이유로 참석 인원을 제한하고 취재진 질문도 추첨을 통해 5개 정도만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할머니가 참석을 요청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자(전 정의연 이사장)의 기자회견 참석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윤 당선자 측근 또는 정의연 관계자들이 이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기자회견장을 찾을 가능성은 있다는 관측이다.

이 할머니 측 관계자는 “취재진이 많이 올 것으로 예상해 다른 장소도 알아봤지만, 할머니께서 원하는 곳을 기자회견장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 남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첫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에 가면 학생들이 용돈을 모아 내지만, 이 돈이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쓰인 적은 없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이 할머니는 또 “2015년 (한국과 일본의 합의에 따라)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올 때도 위안부 피해자들은 몰랐고, 내가 알았다면 돌려보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욱기자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