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급성장 미래차 시대 준비 가속도
포스코케미칼, 급성장 미래차 시대 준비 가속도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5.14 18:53
  • 게재일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극재 광양공장 2단계 확장
연산 3만톤 체제 본격 가동
연산 9만톤까지 단계적 확대…최첨단 스마트팩토리 조성

14일 전남 광양에서 열린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스위칭 온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포스트 코로나 핵심으로 떠오르는 미래차 시대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하이니켈 양극재 양산 체제를 확대하고 본격 가동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14일 전남 광양시에 건설 중인 양극재 광양공장의 2단계 연산 2만5천t 규모 생산라인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준공으로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하는 광양공장의 생산 능력을 연 5천t에서 3만t으로 크게 끌어올렸다. 다품종 소량 생산체제로 운영 중인 연산 1만t 규모 구미공장을 포함하면 연 4만t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광양공장의 확장 준공은 퀀텀점프라 불리울 만한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함께 수요가 급증하는 하이니켈 양극재의 양산 기반을 적기에 구축했다는 데 의미가 깊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도, 포스코 그룹 차원에서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해 온 배터리소재 사업의 선제적 투자로 미래 성장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는 평가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천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NCM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양극재에서 니켈의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 효율이 높아지는 만큼, 하이니켈 양극재는 주로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증설로 연 3만t 생산 체제를 확보한 광양공장을 시장 상황에 따라 연산 9만t 규모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는 60KWh급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약 75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광양공장에서 생산된 양극재는 국내를 비롯해 유럽, 중국, 미국 등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에 공급된다.

광양공장은 포스코그룹의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원료, 전구체, 반제품, 제품을 실시간으로 자동 이송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자동화 창고와 제품설계, 공정관리, 출하관리가 일원화된 통합관제 센터를 운영하는 등 높은 생산성과 안정적 품질관리로 경쟁력을 확보했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2019년 610만대에서 2020년 850만대, 2025년에는 2천200만대로 퀀텀점프라 불릴 만큼 급성장하고 있다”며 “양극재 시장도 연평균 33%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수요에 적기에 대응하기 위해 투자를 이어갈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