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개봉 영화 ‘나는 보리’ 소리를 잃고 싶은 소녀의 성장기
21일 개봉 영화 ‘나는 보리’ 소리를 잃고 싶은 소녀의 성장기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5.13 20:15
  • 게재일 2020.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 한 살 보리네 집 아침은 평범하다. 자명종 소리에 깬 보리가 거실로 나가면 밤에 배를 타고 나가 고기를 잡느라 피곤한 아빠가 강아지와 함께 자고 있다. 아빠 옆에 가서 눕는 보리를 따라 남동생 정우도 잠에서 깨 그 옆에 눕는다. 엄마는 가족들의 아침 식사를 준비한다. 아침 밥상 앞에 피는 가족들의 웃음꽃까지 다른 가정과 크게 다를 것이 없지만, 조금 조용하다. 엄마, 아빠 그리고 남동생은 모두 농인이기 때문이다.

가족 중 유일하게 소리를 듣고 말할 수 있는 보리는 짜장면을 시킬 때, 물건을 살 때 등 가족이 세상과 소통을 해야 할 때 늘 가족의 목소리가 된다. 단오 장에 갔다가 가족과 떨어져 길을 잃어도 보리가 먼저 가족을 찾는다. 두 세계를 오가던 보리는 문득 가족 내에서 외로움과 소외감을 느낀다.

오는 21일 개봉하는 영화 ‘나는 보리’는 코다(CODA, 농인 부모를 둔 자녀)인 소녀 보리의 이야기다. 수어로 소통하는 가족들 사이에서 외로움을 느끼는 보리는 가족과 같아지고 싶은 마음에 ‘소리를 잃고 싶다’는 소원을 빌게 된다.

마침내 이 소원을 이뤄줄지도 모르는 방법을 실행으로 옮기는 보리. 그 이후 보리는 다른 가족들이 겪었던 또 다른 외로움을 느끼며 가족들을 마침내 이해하게 된다.

코다 아이가 겪는 외로움이 농인들이 바깥세상에서 겪는 외로움으로 치환되면서 영화는 ‘장애인이 소수자이므로 배려받아야 한다’는 공허한 말보다 훨씬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