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택흥 ‘여당론’ VS 홍석준 ‘결집력’ VS 곽대훈 ‘인물론’ 격돌
권택흥 ‘여당론’ VS 홍석준 ‘결집력’ VS 곽대훈 ‘인물론’ 격돌
  • 박형남·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4.07 20:23
  • 게재일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15 총선 대구·경북 격전지 르포 대구 달서갑

7일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후보는 대구 달서갑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 거리를 누볐다. /김재욱기자
7일 더불어민주당 권택흥 후보는 대구 달서갑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 거리를 누볐다. /김재욱기자

대구 달서갑 선거구는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의 주식 매입 및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이후 민심이 크게 출렁거리고 있는 지역이다.

선거판도 여기에 따라 춤을 추고 있다.

각 후보 진영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홍 후보가 선두권을 형성했으나 재산 의혹이 불거지면서 무소속 곽대훈 후보의 추격세가 예사롭지 않아, 대구 지역에서 이변이 일어날 수 있는 지역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홍 후보 캠프는 재산 형성 의혹 등이 불거지고 있으나 오히려 결집력이 더 강해졌다.

7일 오전 출근길 인사를 위해 유세차량에 올라탄 홍 후보는 용산1동, 죽전동, 장기동 등 지역구 곳곳을 돌아다녔다. 또 차량에서 내려서는 마주치는 시민들과 ‘주먹치기’인사를 하며 시민들의 고충을 듣는 모습을 보였다. 홍 후보를 본 유권자들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 “도덕적으로 문제가 많다는 말도 있으나 지금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7일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는 대구 달서갑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 거리를 누볐다.   /김재욱기자
7일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는 대구 달서갑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 거리를 누볐다. /김재욱기자

홍 후보 측은 “막무가내식으로 폭로되면서 바깥에서 심정적으로 지원하던 지지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선거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캠프에서 만난 홍 후보는 승리를 자신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지지율 차이가 크게 나다보니 민주당 권택흥 후보와 무소속 곽대훈 후보가 전혀 문제가 없는 재산을 가지고 네거티브 선거를 벌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홍 후보는 “공직자는 4급 이상이 되면 재산등록을 한다. 문제가 됐다면 명예퇴직을 못한다”며 “이 사항은 대구시나 감사원 등에서 감사를 하는데 어떠한 징계도 받은 것이 없다. 열심히 모으고, 아끼고 또 아끼고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반면, 무소속 곽대훈 후보와 민주당 권택흥 후보 측은 ‘홍석준 재산 의혹’등이 소리 소문없이 확산되는 분위기라고 입을 모았다.

현장에서도 이와 같은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이날 오전 7시 30분 무소속 곽대훈 후보가 대구 달서구 신당주공 삼거리에 출근인사를 하고 있는데, 곽 후보를 지지하는 유권자가 홍 후보의 재산 형성 의혹을 입방아에 올렸다. “문제가 있는 후보를 어떻게 찍을 수 있겠느냐”, “2번을 찍고 싶지만 의리로 보면 곽대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곽 후보 캠프 역시 겉으로는 ‘인물론’을 내세워 표심을 파고 들고 있지만, ‘재산형성 의혹’의 반사이익에 대한 기대감도 감추지 않고 있다. 곽 후보는 재산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홍 후보 신고 재산 36억여원은 24년간 공직생활을 통해 모을 수 있는 재산이 아니다”고 주장하며 선거판세가 확연히 뒤집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곽 후보는 이날 오후 진행된 TV토론회에서도 “홍 후보의 재산을 보면 88%가 현금성 예금으로 되어 있다. 이 문제에 대해 소상히 밝히는 게 공직자의 도리”라며 “제가 40년 공직생활을 했지만 홍 후보의 현금성 예금을 보면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월급을 다 모아도 모으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특히 곽 후보는 유권자들에게 “2번이 아닌 9번 곽대훈”이라는 점도 강조한 뒤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지혜로 저의 마지막 공직생활을 위기의 대구, 대한민국을 구하는데 헌신하겠다. 저를 찍는다고 보수 분열이 아니다. 제대로 된 미래통합당을 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욱이 여론조사 결과와는 달리 밑바닥 민심을 다르다고 덧붙였다.

 

7일 무소속 곽대훈 후보는 대구 달서갑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 거리를 누볐다.   /김재욱기자
7일 무소속 곽대훈 후보는 대구 달서갑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 거리를 누볐다. /김재욱기자

민주당 권택흥 후보는 이날 출근길 인사를 하는 등 결의를 다졌다.

권 후보 캠프 측은 ‘힘 있는 여당론’을 강조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홍 후보의 재산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달서갑 민심이 바뀌고 있다고 확신했다.

권 후보 측은 “홍 후보의 재산 현황이 밝혀지자 각종 의혹이 주민들에게 확산되고 있다. 이번 계기로 3대3의 힘의 균형이 맞는 황금분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 같다”며 “주민들의 반응만 봐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구 지역의 경우 문재인 심판론이 강하게 불고 있으나 거리 인사를 나갈 때마다 수많은 시민들이 힘내라고 응원을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박형남·김재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