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日 역사 왜곡 즉각 중단해야”
경북도·의회 “日 역사 왜곡 즉각 중단해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3.24 20:19
  • 게재일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영유권 주장 교과서 검정에
“되풀이 도발에 단호히 대처해야”

경북도와 경북도의회는 24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에 대해 ‘일본 고유 영토’라는 내용 등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자 즉각 시정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2면>

경북도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은 지난날 과오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미래 세대에까지 잘못된 역사를 가르치고 있다”며 “이는 침략 역사를 합리화하고 동북아평화는 물론 한·일 양국 간 새로운 분쟁의 불씨를 만드는 비교육적 행위”라고 규탄했다.

도는 이어 “대한민국이 영토주권을 가진 독도에 대해 일본 정부가 노골적으로 영토 야욕을 표출하는 것은 과거 식민국 독립을 부정하는 반역사적 도발 행위이며,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인 관계 정립을 저해하는 행위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도는 또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침략적 역사에 대한 통절한 반성만이 인류공영의 길임을 명심하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 일원으로 거듭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의회도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점거 하고 있다’는 등의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통과와 관련해 “도를 넘은 역사왜곡을 일삼는 일본의 군국주의적 망령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경북도의회는 일본의 중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결과에 대해 미래세대에 그릇된 역사관을 가르쳐 후일 영토분쟁의 불씨를 남기는 비교육적 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피할 수 없는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장경식 도의회의장은 “매년 반복되는 죽도의 날 기념행사 강행, 역사 교과서 왜곡 등을 통해 국가간 외교적 마찰을 유발시키는 일본의 책략을 정확히 간파해 논리적이고 역사적 지식에 근거한 단호한 대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