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해야”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해야”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3.18 20:30
  • 게재일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구미·안동시장 한목소리로
경북 전역 경제회복 필요성 강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되지 않은 포항·구미·안동시장이 대구·경북 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한목소리로 요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서 대구와 경북에서는 경산, 청도, 봉화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면서 “정부가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을 확진자 인원수로 따졌는데 사회적 재난이 거의 처음이다보니 기준이 애매해진 것 같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시장은 “결국 사회적 재난이라는 것은 재난을 당해서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확진자는 기준의 하나일 수 있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실질적으로 포항과 같은 도시지역이 입은 피해가 더욱 심각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인구가 밀집된 ‘도시 지역’이 겪는 비용이 막대하다는 것을 어필한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은 “당초 계획대로 대구 경북 전체를 선포했으면 지역 경제회복에 많은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특별재난지역 확대를 위해 경북도와 정부에 계속 요청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7일 장세용 구미시장도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특별브리핑을 통해 “지난 15일 대구와 경북 경산·청도·봉화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며 “시민들은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한 아쉬움이 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장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구미지역의 기업들을 비롯해 소상공인 등이 입은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고통이다”며 “경북 전역의 경제가 무너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인 만큼 특별재난지역 범위를 경북 전 지역으로 확대해 줄 것을 정부에 강력히 건의한다”고 요청했다.

앞서 권영세 안동시장도 16일 브리핑을 통해 “3월 1주 차 카드 매출은 40% 급감하는 등 지역 상권은 붕괴 직전에 와있는데 안동이 특별재난지역에 제외됐다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며 “중앙정부는 안동을 포함해 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복구와 피해자 생활안정 지원 등에 필요한 재원을 지방자치단체뿐만 아니라 국가에서 함께 부담한다. 또 피해 주민을 대상으로 한 전기요금·건강보험료·통신비·도시가스 요금 등 공공요금 감면, 예비군 훈련 면제 등 혜택을 준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