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대표 결단 뒤 거취 결정”
홍준표 “황교안 대표 결단 뒤 거취 결정”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3.10 20:12
  • 게재일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최고회의까지 지켜볼 것”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홍준표 전 대표가 황교안 대표의 결단을 기다려본 뒤 거취를 정하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번 목요일(1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까지 지켜보겠다. 황 대표가 과연 큰 도량의 대장부인지 지켜보겠다”며 “내가 갈 정치적 방향은 황 대표의 결단에 달렸다”고 말했다.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출마하려던 홍 전 대표는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의 ‘서울 출마’요구에 맞서 양산을 출마로 타협안을 제시했지만, 지난 5일 양산을 공천에서 배제됐다. 양산을은 나동연 전 양산시장과 박인·이장권 전 경남도의회 의원 등 3명의 경선 지역으로 지정됐다.

홍 전 대표는“텃밭(부산 영도)에서 5선을 하고, 국회의장까지 하면서 당의 혜택을 받은 사람이 지난 탄핵 때‘박근혜 하야’를 외치면서 탈당하고 촛불 정신을 찬양하는 태도가 김 위원장이 말하는 희생과 헌신인가”라고 반문한 뒤“그 입으로는 희생과 헌신을 말할 자격이 없다. 김형오 위원장은 그 입을 다물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사감(私感·개인적 감정)으로, 또는 자기 지인 공천을 위해 곳곳에 무리한 컷오프(공천 배제)를 자행하는‘막천’을 해놓고 희생과 헌신 운운하면서 무소속 출마를 해선 안 된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경우인가”라면서 “공천을 두고 뜨내기 소인배들과 논쟁을 하는 나 자신이 한없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