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中 방문 외국인 입국 제한해야”
황교안 “中 방문 외국인 입국 제한해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2.19 20:14
  • 게재일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되자 “사태가 우려했던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확대를 거듭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사태 악화의 원인은 두 가지다. 초동 대처와 초기 방역에 실패했고, 국내 감염경로와 확진자 이동 경로에 대한 관리·감독도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제 더는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을 미룰 수 없다”며 “중국 전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제한 조치를 즉각 강화할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제3국으로부터의 입국도 강력히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어 “감염병 위기 단계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하고, 대규모 격리시설을 지금부터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