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19·20일 TK 공천 면접… 물갈이 신호탄?
한국당, 19·20일 TK 공천 면접… 물갈이 신호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2.16 20:00
  • 게재일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의원 상당수 당 지지율
개인 지지율 보다 낮게 나와
컷오프 대상 예상치 상회할 듯
20대 총선 참패 원인 제공
진박 논란 의원 물갈이 전망도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이번주부터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경북(TK) 등 영남권에 공천을 신청한 4·15 총선 예비후보들에 대한 면접 심사에 나선다. 이를 통해 어떤 후보가 컷오프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한국당 공관위가 TK지역에 대한 면접 심사를 가장 늦게 실시함으로써 ‘TK현역의원 불출마 압박’을 유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한국당 정종섭(대구 동갑) 의원에 이어 추가 불출마 선언이 이어질지 여부도 또 하나의 관심사다.

한국당에 따르면 공관위는 지난주 수도권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데 이어 17일 충청·강원, 18∼19일 부산·경남(PK), 19∼20일 TK 공천 신청자에 대한 면접을 실시한다. 앞서 면접에 나섰던 후보들에 따르면 공관위는 지역구 총선 승리 전략, 이력 속 단점 등의 극복 방안을 물었다. 공관위는 또 “공천 결과에 승복하고, 당을 위해 돕겠는가”라고 물은 것으로 알려져, 이번 면접 역시 비슷한 질문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이런 가운데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외부 여론조사 기관이 실시한 현역 의원 여론조사 결과가 지난 12일 김형오 위원장에게 전달됐다. 컷오프 기준으로는 당 지지율보다 개인 지지율이 10% 이상 낮거나 전·현직 원내대표가 평가한 의정활동과 문제 있는 언행 등이 거론되고 있다.

TK지역의 경우 현역 의원 상당수가 당 지지율보다 개인 지지율이 낮게 나와 컷오프 대상이 예상치를 웃돌 것이라는 이야기가 공관위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예고됐던 TK지역 물갈이 신호탄이 쏘아올려진 것이다. 또 면접 심사까지 마친 뒤 공관위가 21일 컷오프 명단을 발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른바 ‘피의 금요일’이 될 수 있다.

이처럼 공관위가 TK지역을 겨눌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역 의원들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TK지역을 겨냥한 갖가지 살생부가 돌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 안팎에서는 지난 총선 당시 진박 논란을 일으킨 의원들이 우선적으로 컷오프 대상이 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공관위 안팎에서도 ‘진박 공천’ 논란이 4년 전 총선 참패의 원인이라는 판단 아래 ‘반성적 조치’가 있을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나아가 이 지역 현역 의원을 대체할 ‘인재 풀’이 많다는 점도, 대대적 물갈이를 가능케 하는 요소다. 이 과정에서 공천 탈락자들의 격한 반발이 예상된다. 이미 TK의원들은 황교안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TK가 당의 식민지냐”등의 강도 높은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