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장인화 사장 “원가절감 체질화로 위기 극복”
포스코 장인화 사장 “원가절감 체질화로 위기 극복”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2.16 18:52
  • 게재일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원가혁신 활동 시작
포항·광양제철소
직제 단위 워킹그룹으로
조직 재편해 실행력 높이고
생산·마케팅본부 협업 통해
제품 수익성 강화 추진

포스코가 최근 원가 경쟁력 강화 활동인 ‘CI(Cost Innovation) 2020’ 2차 활동을 킥오프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최근 ‘CI(Cost Innovation) 2020’ 2차 원가혁신 활동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포항, 광양, 서울, 해외법인을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킥오프 행사에는 장인화 사장 등 임직원 80여명이 참석해 원가혁신 활동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실무협의단(working group)별 활동계획을 착실히 추진해 올해 목표를 달성할 것을 다짐했다.

포스코는 국내외 철강수요 부진이 장기화되자 경쟁사 대비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지난해 1월부터 CI 2020를 시작했다. 2차년도인 올해에도 각 부서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원가를 획기적으로 절감해 나가기로 했다.

포스코는 우선, 포항·광양제철소를 직제 단위 워킹그룹으로 조직을 재편해 실행력을 높이고 지난해 선강 부문에 치중된 원가혁신 활동을 올해는 압연·STS 부문을 추가하는 한편, 생산본부와 마케팅본부 간 협업을 통해 제품 수익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CI 2020 활동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실무협의단별로 담당 임원 책임 하에 추진활동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분기 마다 철강부문장 주재 카운슬을 개최해 전사 원가혁신 활동을 점검할 계획이다.

장인화 포스코 사장은 “글로벌 철강공급 과잉상황에서 주요 수요산업인 자동차 생산량 또한 감소하고 있다”며 “포스코가 오늘의 위기를 딛고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전 부문이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적극 협업해 원가절감을 체질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