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풀
개밥풀
  • 등록일 2020.01.13 20:18
  • 게재일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동 순

(….)



추풍이 우는 달밤이면

우리는 숨죽이고 운다

옷깃에 눈물을 찍어내며

귀뚜라미 방울새의 비비는 바람

그 속에서 우리는 숨죽이고 운다

씨앗이 굵어도 개밥풀은 개밥풀

너희들 봄의 번성을 위하여

우리는 겨울 논바닥에 말라붙는다



개밥풀은 개구리밥으로 알려진 부평초를 일컫는다. 개밥풀은 땅에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논이나 연못의 물 위에 떠다니는 식물인데 시인은 이 땅의 가난하고 억압받는 민중들의 모습으로 여기고 있음을 본다. 아무리 모진 억압이나 시련이 닥쳐와도 겨울 논바닥에 말라붙어 인내하며 봄을 기다리는 개밥풀의 끈질긴 생명력을 예찬하며 이 땅의 민중들의 끈질긴 생명력을 떠올리고 있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