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대구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26일 공개
코오롱글로벌, 대구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26일 공개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7.23 19:05
  • 게재일 2019.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75가구 중 716가구 일반분양
도시철도 1·3호선 더블역세권
1km 내 12개 초·중·고 위치
쇼핑 등 생활편의시설도 좋아

오는 26일 공개하는 코오롱글로벌의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단지 투시도. /코오롱글로벌 제공

코오롱글로벌은 대구 남구 대명동 일원에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975가구를 오는 26일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은 대지면적 3만3천195㎡에 지하 2층, 지상 최고 27층 10개동이며 전체 975가구 중 일반분양분은 49㎡ 152가구, 59㎡ 70가구, 74㎡ 206가구, 75㎡ 42가구, 84㎡ 246가구 등 716가구다.

이 단지는 도시철도 1호선 교대역 바로 앞에 있는 초역세권임과 동시에 3호선 명덕역도 도보로 누릴 수 있는 더블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또 대구의 최중심인 반월당과도 불과 2개 정거장 거리에 있고 단지 앞 중앙대로의 다양한 버스노선과 달구벌대로, 신천대로, 앞산순환로 등이 가깝게 위치해 시·내외 어디든지 이동이 자유롭다.

입지장점만 놓고 보면 부동산 시장 불변의 법칙인 ‘교통’ 길이 ‘돈’ 길 이라는 원리가 그대로 맞아 떨어지는 단지라는 분석이다.

교육여건의 경우 단지를 중심으로 반경 1km 내에 12개의 초, 중, 고가 위치해 자녀의 안심통학이 가능하다.

여기에다 대구의 중심상권인 반월당, 동성로, 현대백화점을 비롯한 다양한 쇼핑시설은 물론이고, 멀티플렉스, 대학병원, 관공서 등의 생활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 바로 남쪽에 대구고등학교가 있지만, 조망에 방해되는 높은 건물이 없어 앞산을 한눈에 누릴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단지 전체의 주차를 100% 지하주차시스템을 적용해 단지 전체에서 공원의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전 가구의 공급 면적을 84㎡ 이하로 설계, 실수요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실속형 중소형 단지로 꾸몄다.

특히 49㎡의 경우 아파트에서는 보기 드문 소형면적으로 실용성과 투자성을 모두 갖춰 1∼2인 가구나 투자자들로부터도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

‘하늘채’브랜드답게 가구 및 단지 내에는 미세먼지 저감시스템인 ‘에어테라피 시스템’이 적용되고 칸칸수납은 물론 다양한 선택옵션을 선보인다. 또 대구에서 처음으로 적용하는‘에어테라피 시스템’의 특징은 가구 내 환경 센서를 통해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해주고 실내 공기오염도에 따라 신호를 받은 공기청정 전열교환기가 실내의 오염된 공기를 배출시켜 주도록 설계됐다.

공기청정 전열교환기는 H13 등급 헤파필터가 적용돼 깨끗하게 걸러진 외부공기를 다시 실내로 유입해줌으로써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시켜 준다.

이어 단지 안 어린이 놀이터에도 실시간으로 공기의 질을 확인할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이 설치되고 산림청 권장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식재’로 조경공간이 조성될 예정이다.

대구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남구 대명동 일대의 첫 번째 재개발 사업인데다 ‘살기 좋은 아파트’ 대통령상에 빛나는 ‘하늘채’ 브랜드 가치를 선점하면 미래가치는 뛰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심재개발의 경우 이미 구축된 인프라가 뛰어나고 외곽대비 선호도가 뛰어나 청약열기는 뜨거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구는 청약 조정대상지역에 해당하지 않아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이면 1순위 자격으로 청약신청이 가능하고 가구주가 아니어도, 1가구 2주택 이상이어도 1순위로 청약할 수 있으며 계약 후 6개월이면 전매도 가능하다.

견본주택은 수성구 만촌동 928-2번지에 준비 중이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