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총·정우·일면 스님, 총무원장 후보 사퇴
혜총·정우·일면 스님, 총무원장 후보 사퇴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9.26 20:41
  • 게재일 2018.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치러질 예정이던 제36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한 혜총 스님, 정우 스님, 일면 스님이 26일 후보직을 공동 사퇴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이번 선거운동 과정에서 두터운 종단 기득권세력들의 불합리한 상황들을 목도하면서 참으로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권만 있으면 불교는 안중에도 없는 기존 정치세력 앞에 종단변화를 염원하는 저희들의 노력은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가 현재대로 진행된다면 종단 파행은 물론이거니와 종단은 특정세력의 사유물이 되어 불일(佛日)은 빛을 잃고 법륜(法輪)은 멈추게 될 것”이라며 “이처럼 불합리한 선거제도를 바로잡고자 이번 제36대 총무원장 후보를 사퇴하기로 결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일 마감된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등록 결과에 따르면 혜총 스님(기호 1번), 원행 스님(기호 2번), 정우 스님(기호 3번), 일면 스님(기호 4번) 등 모두 4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