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특수부대 서해5도 점령 가상훈련”
“북 특수부대 서해5도 점령 가상훈련”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12.30 20:06
  • 게재일 2010.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자유아시아방송 보도

북한의 해군 특수부대가 12월 중순부터 남포 인근 초도 앞바다에서 `서해5도 점령` 가상훈련을 벌이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전했다.

이 방송은 `북한군 사정에 밝은 중국 소식통`을 인용, 인민군 해군사령부 소속 29해상저격여단과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총국이 남포 앞바다에서 합동 상륙훈련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군의 29해상저격여단은 인민무력부 주관 전투력 판정에서 늘 1~2위를 다투는 최정예 특수부대로, 한겨울에 무장을 한 채 40분간 수영하는 훈련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북 소식통은 “연평도 포격에 강력한 응징을 하겠다는 남한의 기를 꺾기 위해 북한군 특수부대가 서해5도 공격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최근 평양에 갔을 때 북한군 관계자한테 직접 이런 얘기를 들었다”고 RFA에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김정일·김정은 부자가 직접 지시한 이 훈련의 목적은 유사시 정찰총국, 서해함대 사령부, 4군단 소속 특수부대가 합동으로 서해5도를 점령하는 것”이라면서 “서해5도를 기습 점렴해 민간인들을 인질로 잡으면 한미 연합군이 쉽게 반격하지 못한다고 보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