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고초 심달연 할머니 별세
위안부 고초 심달연 할머니 별세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0.12.06 21:32
  • 게재일 2010.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다운 나이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갖은 고초를 겪은`꽃 할머니`, 심달연<사진> 할머니가 5일 83세를 일기로 한 많은 생을 뒤로 한 채 별세했다.

6일 일본군 강제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심 할머니는 지난 6월부터 대구 곽병원에서 간암으로 치료를 받아오다 5일 오후 7시50분께 “꽃이 되고 싶다”는 평소의 말처럼 한 송이 꽃이 되어 날아갔다.

1927년 경북 칠곡에서 태어난 심 할머니는 열두세 살 무렵 언니와 함께 산나물을 뜯으러 갔다가 일본군에게 잡혀 대만의 위안소로 끌려갔고 해방 후 한국으로 돌아와 일본군의 위안소에서의 폭행과 정신적 충격으로 오랫동안 여러 가지 질환으로 고생했다.

하지만 심달연 할머니는 자신의 빼앗긴 명예와 인권을 되찾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벌였다.

일본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려고 만든 `여성을 위한 아시아평화국민기금`의 비도덕성을 알리기 위해 제61차 유엔 인권위원회의 본회의와 국제 NGP포럼에서 직접 일본군의 만행을 증언했다.

심 할머니가 꽃 할머니로 통하는 데는 7년 동안 원예치료 수업을 받아 플로리스트로 활동하면서 원예작품전을 수차례 개최하고 원예작품집으로 `할매, 사랑에 빠지다`1권과 2권을 발간했기 때문이다. 빈소는 곽병원에 마련됐고 영결식은 오는 7일 오전10시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장으로 치러진 뒤 심 할머니는 영천 은해사에 안장된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