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회의서 北도발 언급 없어
유엔 안보리 회의서 北도발 언급 없어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11.25 21:39
  • 게재일 201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전날 안보리 의장을 맡고 있는 마크 라이얼 그랜트 영국 대사가 회의 모두 발언에서 ”북한이 한국 영토에 포격을 가한 사건과 원심분리기를 이용한 대규모 우라늄 농축시설을 가동 중이라는 미국 핵 전문가의 증언 등이 있었기 때문에 한반도 문제를 논의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해 관계국들과 협의한 후 통보하겠다“는 간단한 언급이 있었으나 이날 열린 회의에서는 단 한마디도 북한 관련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당초 `긴급회의` 소집까지 거론됐던 안보리가 이처럼 조용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것은 피해당사국인 한국이 이 사안의 안보리 회부에 대해 어떤 공식적 입장도 취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유엔의 한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어떤 액션도 취하지 않고 있는데 안보리가 독자적으로 지역 분쟁에 개입하기는 어려운 것 아니냐“고 말했다.

유엔 주재 한국 대표부 측은 이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본국의 훈령이 없는 상황에서 어떤 얘기도 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