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되면 만나자”… 이산가족 눈물의 작별
“통일되면 만나자”… 이산가족 눈물의 작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11.01 21:52
  • 게재일 2010.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상봉 마무리

“이제 가면 언제 다시 만나나‥”

상봉 행사 사흘째이자 마지막 날인 1일 오전 작별인사를 하기 위해 다시 만난 남북의 이산가족들은 서로 부둥켜안고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다.

오전 9시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1층 대연회장에 모인 가족들에게 `작별상봉`의 시작을 알리는 북한 노래 `반갑습니다`는 너무 야속하게 들렸다.

다시는 만나지 못할 것 같은 불안감과 안타까움에 서로 눈물범벅인 얼굴을 부비며 통곡하는 가족들에게 흥겨운 곡조의 이 노래는 다른 세상 것처럼 느껴졌다.

1시간으로 가장 짧은 `작별상봉`이 시작되자 상당수 남측 가족들은 단 몇 초라도 더 함께 있고 싶은 마음에 행사장 입구까지 나가 북측 가족을 업고 오기도 했다.

이번 상봉 가족 가운데 남북한을 통틀어 최고령인 남측의 김례정(96)씨는 “이제 다시 못 볼 텐데 어떻게 해…”라며 애통해하다 갑자기 심장 통증을 느꼈지만 1분이라도 딸을 더 보기 위해 의료진의 진찰조차 거부했다.

북측의 딸 우정혜(71)씨는 노환으로 바깥출입을 거의 못하다가 자신을 보려고 5년 만에 외출복을 입은 어머니에게 울먹이면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큰절을 올렸고, 오빠 우영식씨도 “잘살고 있다가 통일이 되면 다시 만나자”며 눈물을 훔쳤다.

남측 가족들은 행사 후 북측 가족들이 탄 버스가 시야에서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자리를 지키며 눈물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