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승호 나포` 인도적 차원서 해결되나
`대승호 나포` 인도적 차원서 해결되나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0.08.11 22:24
  • 게재일 2010.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대승호의 조기송환을 촉구하는 전통문을 보냄에 따라 북측의 반응이 주목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로 전통문을 발송한 것은 인도적 차원에서 조기송환을 촉구하는 의미다.

정부는 북한이 과거 비슷한 사례처럼 신속한 반응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7월 동해상에서 북측에 나포됐던 연안호 사건 때는 정부가 조기송환을 촉구하자 북한은 우리 측 동해지구 군사실무 책임자에게 전통문을 보내 하루 만에 공식입장을 표명했으며, 2005년 4월 황만호가 월북했을 때도 사건 발생 하루 만에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북측이 조기송환 및 나포경위 설명에 우호적으로 나올지는 불투명하다.

전문가들은 북한이“대승호가 배타적경제수역(EEZ)을 침범했기 때문에 정당하게 조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연안호 사건 당시에도 북한은 우리측의 조기송환 요구에 “해당기관에서 구체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만 답변했었다.

또 오는 16~26일 실시될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과 내달 중순 서해상에서 진행될 한·미연합훈련 등 군사훈련이 잇따라 예정돼 있어 조기송환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대승호 송환 문제를 장기적으로 끌고가면서 남북간 대화 등을 위한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다”며 “하지만 중국과 조기송환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펼칠 예정이어서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