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6자회담 통한 평화협정체결 노력"
北외무성 "6자회담 통한 평화협정체결 노력"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7.10 16:41
  • 게재일 2010.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0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천안함 침몰공격 규탄 성명에 대해 ”우리는 의장성명이 조선반도의 현안문제들을 ‘적절한 통로들을 통한 직접대화와 협상을 재개하여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장려한다’고 한데 유의한다“며 ”우리는 평등한 6자회담을 통해 평화협정 체결과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일관하게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 문답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천안’호 침몰사건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상정시켰으나 이사회는 아무런 결의도 채택하지 못하고 똑똑한 판단이나 결론도 없는 의장성명을 발표하는 것으로써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결속했다“며 ”‘천안’호 사건은 애초에 유엔에 갈 필요가 없이 북남 사이에 해결되었어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조선반도에서 ‘충돌과 그의 확대를 방지’할 데 대한 의장성명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적대세력들이 그에 역행하여 무력시위, 제재와 같은 도발에 계속 매달린다면 우리의 강력한 물리적 대응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며 그로 인한 충돌확대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이번 사건의 진상을 끝까지 파헤치고야 말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남조선당국은 우리 국방위원회 검열단이 현지에 들어갈 때까지 해저상태를 포함한 사건현장을 일체 꾸밈없이 보존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안보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하는 북한의 반응, 그리고 여타 관련국가들의 반응에 유의한다’는 대목만 거론한 채 ”북한에 천안함 침몰에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린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에 비추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 ”이에 따라 안보리는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공격을 규탄한다“고 밝힌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신선호 유엔주재 북한대사도 9일(현지시간) 안보리 전체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안보리는 오늘 이 사건의 결론에 대해 정확한 판단을 하는데 실패했다“고 비난하고 ”우리는 앞으로 평화협정을 완성하고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절차를 지속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의 이같은 반응은 그동안 안보리에서 천안함 문건을 채택할 경우 무력대응 등을 경고해 왔던 점과 비교해 상당히 온건한 입장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