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김용사 대성암 금당·지취헌 고택, 문화재로 추가 지정
문경 김용사 대성암 금당·지취헌 고택, 문화재로 추가 지정
  • 신승식기자
  • 등록일 2010.06.27 21:31
  • 게재일 2010.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산북면에 위치한 김용사 대성암 금당 건물 전경.
문경에 문화재 2점이 추가로 지정됐다.

이번에 새로 문화재청으로부터 지정된 문화재는 산북면에 있는 김용사 대성암의 금당 건물 1동과 산양면 존도리에 있는 농촌지역 반가 2동이다.

먼저 문경 김용사 대성암 금당(聞慶 ?龍寺 大成庵 金堂)은 한 지붕 아래 예불하는 큰 방에 승방기능과 부엌을 갖춰 주변의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누마루까지 둔 집약적 복합건물이란 점이 두드러질 뿐 아니라 본채와 요사의 창호구성 등이 돋보이는 건물이다.

비록 대성암의 본사인 김용사에서 옮겨 세우기는 했지만 19세기 후반 중창 때 당시 시대적 변화에 따라 나타난 대방(大房) 사찰의 조영법을 반영해 상당 부분을 고쳐 지은 흔치 않은 건물이다.

특히 19세기 이후의 사찰건축 변천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 할 수 있으며 특히 건물 1동의 면적이 397㎡에 달해 경북 북부지역에서 규모 면에서는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문경 지취헌 고택은 경북 북부지역에 18세기 후기의 농촌 반가(班家)로 안채와 사랑채가 이자형(二字型) 배치 형태를 이루고 있다는 점과 조선시대 후기의 상류주택 건축수법과 차별화된 가옥형태의 변천과정을 볼 수 있다는 점 그리고 현 거주자에 이르기까지 조선시대 후기 농촌 반가의 주생활 변천과정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

지취헌은 이 집을 처음 창건한 류혜춘(柳惠春, 1769~1849)의 호로서 평소 대금을 잘 불었다고 한다.

문경지역은 전통 목조건축물이 전체 문화재의 10%도 채 안 되는 숫자일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 비해 건축문화재가 빈약한 편이었으나 2곳이 추가로 지정되면서 경북 서북부 지역의 건축문화를 보여줄 좋은 계기가 됐다.

문경/신승식기자 shinss@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