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심리전 전단살포 당분간 보류”
“대북 심리전 전단살포 당분간 보류”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5.30 23:10
  • 게재일 201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당국이 대북 심리전을 위해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 실시되는 전단 살포를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30일 “당초 기상 여건 때문에 전단 살포를 연기해왔는데 정치적인 상황도 고려해 전단 살포를 당분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도 “계획의 실행 여부는 북한의 대응 태도와 주변 상황에 달려 있다”며 전단 살포가 보류됐음을 시사했다.

정부가 금주 중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에게 서한을 발송하는 등 국제사회를 통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가는 상황에서 우리가 먼저 북한을 자극하는 듯한 행동을 하는 것에 군당국이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체류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대북 심리전 자제를 요청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군당국은 대북 심리전 재개를 결정한 24일부터 FM 전파를 이용한 대북 심리전 방송을 시작했다.

당일 저녁부터 대한민국의 발전상과 남북한 체제 비교, 천안함 사태의 진상 등의 내용이 담긴 전단도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발포할 계획이었지만 기상 여건을 이유로 지금까지 연기해왔다.

6월 둘째주로 계획됐던 확성기를 통한 대북 방송도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