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장 후보간 `TV 토론` 개최 공방
포항시장 후보간 `TV 토론` 개최 공방
  • 이준택기자
  • 등록일 2010.05.27 23:07
  • 게재일 201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장 후보간에 TV토론을 둘러싸고 논쟁이 일고 있다.

민주당 허대만 후보는 “비판을 두려워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자 박승호 후보가 “포항지역 선거는 이명박 정부가 힘을 받고 안받고의 기로에 선 선거”라고 받았다.

허대만 후보는 선관위가 주관한 후보자 토론회에서 “법정 토론회 이외의 다른 방송에서는 포항시장선거 후보자 토론회가 열리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 주변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박승호 후보가 계속거절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허 후보는 또 “비판을 두려워해서는 안된다”며 “선거운동은 상대후보는 물론 시민들과 소통하는 과정이다. 이 과정에서 비판을 듣는다고 해서 아예 피해버리는 것은 시민들과 소통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승호 후보는 TV토론을 자주하자는 제안과 관련, “지금 포항지역 선거는 한나라당-민주당 후보간의 대결에 앞서 이명박 정부가 힘을 받고 안받고의 기로에 선 선거”라고 선거의미를 부여한 뒤 “대통령 도시의 압승을 위해 개인승리 보다는 한나라당의 승리를 위해 TV토론보다는 시민과 호흡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준택기자 jtle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