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주류전용 쌀 재배단지 경북에 조성한다
국순당, 주류전용 쌀 재배단지 경북에 조성한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3.24 20:08
  • 게재일 201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주 전문업체인 국순당(대표 배중호)은 경상북도와 함께 주류 전용 쌀인 `설갱미`를 계약 재배하는 설갱미 전용 재배단지를 117㏊ 규모로 조성한다고 24일 밝혔다.

국순당은 이곳에서 영주농협, 안정농협, 서안동농협(52ha)과의 약속재배를 통해 연간 설갱미 600t을 생산, 막걸리 등 전통주 제조에 사용할 계획이다.

가공용 쌀 재배단지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설갱미 재배 단지는 농가에게는 안정적인 판로를, 기업에는 원료 공급원을 확보해줌으로써 기업과 농가에 `윈-윈`의 협력 모델이 될 것이라고 국순당은 설명했다.

국순당은 2008년 농촌진흥청과 함께 양조전용 쌀인 설갱미를 공동으로 개발하는 데 성공하고 지난해부터 쌀을 원료로 하는 자사의 모든 제품에 설갱미를 사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