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 정치인` 발 못붙이게 해야”
“`철새 정치인` 발 못붙이게 해야”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0.03.11 23:25
  • 게재일 2010.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모 광역의원에 출마할 예정인 A씨.

그는 주민등록상 본인만 해당 출마예상지역으로 주민등록을 이전하고 가족들은 모두 출마 예상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살고 있다.

또 다른 지역에서도 이번 6·2 지방선거에서 공천을 받기 위해 주소를 옮기고 선거 준비에 들어갔으며 이들 중 일부는 지난 4회 지방선거 등에서 다른 지역에서 출마를 하기도 하는 등 선거 때만 되면 철새처럼 옮겨다닌다.

특히 현직 광역의원 중에도 이 같은 사례는 있다.

C, D 의원의 가족들은 모두 다른 지역에서 살고 있지만, 본인만 주소지를 지역구로 옮겨 지난 4회 지방선거에서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오는 6월 2일 실시될 제5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80여 일을 앞두고 광역 및 기초의원 예비후보자들이 난립한 가운데 지역에서는 주민을 대표할 진정성이 있는 후보를 뽑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지역 모 국회의원은 광역·기초의원의 경우 주민들을 대변하는 풀뿌리 민주주의이므로 지역에서 오랫동안 주민들과 교감하고 주민들을 위해 일할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가족들과 떨어져 살면서 공천을 위해 본인만 주민등록을 해당 지역에 옮긴 사람은 배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지역 주민 박 모씨는 “주민들을 대표하는 광역 및 기초의원이 가족들과 떨어져 공천을 받기 위해 자신만 주소를 옮기는 것은 명백한 위장전입”이라며 “지역 주민의 어려움을 모르고 공천만 받겠다는 철새정치인은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색출해 배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최 모씨는 “진정한 지방자치를 위해선 그 지역에 뿌리내리고 생활하는 진정한 일꾼들이 뽑혀야 한다”며 “선거 때만 되면 지역에 들어와서 지역출신임을 내세우는 것은 옳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