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학자 조경철 박사 별세
천문학자 조경철 박사 별세
  • 연합뉴스
  • 등록일 2010.03.07 19:57
  • 게재일 2010.0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 대중화에 앞장서온 우리나라 대표 천문학자 조경철<사진> 박사가 6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심장이 안 좋아 투병을 하던 고인은 지난 2일 갑자기 고열에 시달려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으며 병세가 위독해지면서 이날 오전 10시10분께 숨을 거뒀다.

평북 선천이 고향인 조 박사는 평양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연희대학교(현 연세대) 물리학과에서 과학도의 꿈을 키웠다.

미국 유학을 떠나 잠시 전공을 바꿔 투스큘럼대에서 정치학과를 졸업했지만 과학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 결국 펜실베이니아대에서 천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에서 해군천문대 천체물리연구원과 항공우주국(NASA) 최고연구원, 호와드대 교수, 지오노틱스사 우주과학부장 등으로 활약하던 그는 1968년 모교인 연세대 교수로 귀국했다.

조 박사는 이후 경희대와 연세대를 오가며 후학 양성에 힘썼고 과학기술정보센터 사무총장, 한국천문학회장, 한국산업정보기술연구소장 등을 역임했다.

발인은 10일 오전 10시이며 장지는 잠정적으로 일산 통일동산으로 정해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