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지방선거 체제 돌입
한나라, 지방선거 체제 돌입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0.03.02 21:33
  • 게재일 2010.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이 금주 중 지방선거 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내주중 광역·기초단체 및 지방의원 전체 선거구에 대한 공고 및 공모를 실시하는 등 지방선거 체제로 본격 전환한다.

정병국 사무총장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특히 지역, 선수, 여성, 외부인사 등 균형적 안배에 초점을 맞춰 공심위 인선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금주 중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통해 중앙당 공심위 구성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원내외 당협위원장 12명, 외부인사 3명 등 15명 규모로 중앙당 공심위를 구성할 예정이며, 구성이 완료되면 지체 없이 임명장 수여식 및 제1차 회의를 통해 이번 지방선거 공천의 기본방향과 기본 틀을 확정하고, 시·도당 공천 기본 룰을 담은 지침을 시달하는 등 본격적인 공천심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정 총장은 이어 “이미 지방선거기획위원회와 인재영입위원회가 골격을 갖추고 활동을 시작했고, 공천심사위원회까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면 6월2일 지방선거 준비는 이제 본 궤도에 올랐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인사가 만사라는 말이 있듯이 공천이란 첫 단추가 잘 꿰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지난 지방선거와 비교하면 이미 시도당 공천지침이 내려왔어야 할 시점인 데, 아직 지침이 시달되지 않아 별다른 준비작업을 하지 못하고, 중앙당만 쳐다보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한뒤 “공천지침만 내려오면 일사천리로 공천작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당은 다음주중 중앙당에서 시·도당 공천지침이 시달되면 곧바로 시·도당 공심위를 구성해 공천신청자 공모 및 공고를 하고, 이달 중 본격 공천심사에 들어가 늦어도 오는 4월18일까지는 공천을 완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도당 공천지침에는 시·도당 공천심사위원회 구성인원, 여성과 외부인사 비율, 공천신청과 관련한 공고, 접수, 심사기간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다.

특히 시·도당 공천지침에 포함될 공천기준으로는 예년의 지방선거때는 당선가능성, 당 기여도, 도덕성, 업무수행능력 등이 공천기준으로 적용됐으며, 이번 선거에도 비슷한 기준이 적용되지만 도덕적인 기준이 훨씬 엄격하게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또 이번 지방선거부터 국민공천배심원단 제도를 도입해, 공천결과에 대한 검증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중앙당 국민공천배심원단은 공심위의 전략적 결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 후보를 결정한 곳에 대해 적격 여부를 판단하게 되지만, 일부에서는 배심원단의 구성에 따라 특정인이나 파벌의 이해를 대변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한편 국회는 이날 2월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어 여성의 정치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지방의회의원 선거에 여성을 의무 공천토록 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재석의원 194명 중 찬성 159명, 반대 12명, 기권 23인으로 가결됐다.

이 법안은 지역구 지방의회의원 선거에서 광역·기초의원 정수의 2분의 1이상을 공천한 지역에서 1명이상을 여성으로 공천토록 하고, 이를 위반한 경우 그 정당이 추천한 해당 선거구의 후보자 등록을 모두 무효로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