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상습 식수난 해결됐다
영덕 상습 식수난 해결됐다
  • 정철화기자
  • 등록일 2009.12.03 22:30
  • 게재일 200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 영덕군이 안정적인 생활용수 확보를 위해 개발한 영덕취수장 대체수원개발사업이 완공돼 상습 식수난 고통에서 벗어나게 됐다.

올해 96년 이후 13년만의 최대가뭄을 겪었던 영덕군은 상습적인 식수난을 극복하기 위해 사업비 72억5천만원(국비지원 58억, 도비지원 7억원, 군비부담 7억5천만원)을 확보하고 지난 5월 영덕취수장 대체수원개발에 착수, 최근 완공했다.

대체수원지는 1일 8000㎥의 원수를 추가로 취수할 수 있어 가뭄 시 안정적인 생활용수 공급은 물론 장마철 원수의 수질(탁도, BOD등)이 악화될 경우에도 맑고 깨끗한 양질의 수돗물 공급원으로 역할을 한다.

영덕정수장 급수지역인 영덕읍과 강구면 이장들은 지난 2일 영덕문화체육센터에서 대체수원개발사업 준공 영상물을 시청하고 사업장 및 취수장을 직접 견학했다.

김병목 영덕군수는 이날 2년 연속 가뭄이 지속되고 있지만 영덕취수장 대체수원개발사업등의 가뭄대책사업이 제때에 시행됨에 따라 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영덕읍, 강구면, 남정면지역이 물 걱정에서 벗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군수는 이어 식수원 개발로 식수난은 다소 해소됐지만 가뭄현상이 지속되고 있어 `물 아껴쓰기 실천`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철화기자 chhjeong@kbmaeil.com

정철화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