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7개단체 “월성원전 1호기 영구 폐기하라”
경주 7개단체 “월성원전 1호기 영구 폐기하라”
  • 윤종현기자
  • 등록일 2009.12.02 22:15
  • 게재일 200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압력관 교체가 계속운전 결정 아니다”

경주환경운동연합과 경주경실련 원자력정책연구소, 민주노동당 경주시위원회 등 지역 7개 단체는 2일 경주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이들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월성원자력본부는 월성원전 1호기의 계속운전 계획을 철회하고 영구폐기하라`는 성명을 통해 “최근 월성 1호기 수명연장 신청을 위한 설명회가 원전 주변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취소됐다”고 강조했다.

또, 월성 1호기의 압력관 교체는 계속운전과 관계없는 안전성을 위한 조치라고 했지만 불과 몇달만에 말을 뒤집었고, 한수원과 월성원자력본부가 지역주민 동의없이 암암리에 전면 보수를 추진해 수명을 연장하려 하고 이를 고의로 숨기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인도 카이가 핵발전소의 중수에 의한 방사능 피폭사고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3중수소를 방출하는 캔두형 중소로는 수명이 다하는 즉시 영구 폐쇄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측은 `주민설명회`는 전혀 의무 규정이 아니지만 지역의 궁금함을 해소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추진했다고 밝혔다.

또 압력관 교체는 원전의 안전성증진을 위한 주기적안전성평가(PSR)의 후속조치로 추진된 사항이고, 압력관을 교체했다고 해서 계속운전이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밖에 카이가 원전 중수 누출사고와 관련, 설비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누군가 의도적으로 중수를 음용시설에 주입한 것으로 조사되고 있는 만큼 설비 고장으로 인한 `사고`가 아니라 `범죄`에 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주/윤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