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울림 환자 우울증 위험 4배”
“귀울림 환자 우울증 위험 4배”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11.16 21:17
  • 게재일 2009.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귀울림) 환자 가운데 우울증세를 수반하는 경우가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이명클리닉 심현준 교수는 올 들어 병원을 찾은 이명 환자 255명을 조사한 결과 9.8%가 우울증 증상을 보였다고 16일 밝혔다.

이 같은 우울증 유병률은 일반인(2.6%)의 약 4배 수준에 해당한다.

이명은 귀에서 심한 잡음이 느껴지는 질환이다.

이명이 우울증을 유발하는지 아니면 우울증의 증세로 이명이 나타나는 것인지는 불확실하다고 심 교수는 설명했다.

하지만, 환자들 대부분은 스트레스, 짜증, 걱정, 불안 증세가 이명 때문에 생기는 당연한 결과로 받아들여 우울증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