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아이 시력도 혹시 빨간불?
내아이 시력도 혹시 빨간불?
  • 슈퍼관리자
  • 등록일 2009.11.11 22:30
  • 게재일 200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 등 다양한 환경적 원인으로 시력 나빠져
안경착용 눈 피로 덜어줘… 당근·토마토 도움

필자가 의과대학 시절, 소아청소년과 교과서 서두에 “어린이는 작은 성인이 아니다. 전혀 다른 생명체다.” 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필자는 육아에 큰 관심이 없었는데 결혼해서 살다보니 딸아이가 나서 자라고, 그러다 보니 이 녀석이 잘 자라고 있는지 궁금할 때가 간혹 생겼다.

부모라면 누가나 자신의 아이가 아무런 문제없이 잘 자라 주기를 바라지만, 상당수의 자녀들이 부모들의 바람과는 상관없이 안경을 착용해야 할 정도로 눈이 나쁜 경우가 많다. 눈이 나빠져서 안경을 끼는 아이나 어른들이 주변에 많지만, 막상 안과에 와서 자기 자녀가 그런 상황에 맞딱뜨리게 되면 크게 낙담하거나 울먹이시는 분에서부터, 애를 야단쳐서 진료하는 의사를 당황스럽게 만드는 분들까지 다양하다.



어린이눈건강, 특히 시력은 언제부터 정상이 되고 또 왜 갑자기 근시나 난시가 되는 것일까?

맨위의 그림에서 보듯 초점이 망막 뒤쪽에 맺혀져 있는 상태를 원시라고 하고 대개 어린 나이에는 눈의 성장이 덜 되었기 때문에 원시의 양상을 띤다. 중간 그림에서 보듯 초점이 망막 앞쪽에 맺히는 상태를 근시라고 하고 대개 안구가 정상길이보다 커지기 때문에 생기며, 성장기 아동의 근시가 여기에 해당된다. 난시는 초점이 두군데 이상 맺히는 경우로, 쉽게 생각하면 눈의 각막이 럭비공 모양으로 생긴 경우에 비유할 수 있다.

외래에서 시력검사를 한 다음에 아이의 시력이 나쁘다고 조심스럽게 말씀드리면, 부모님들은 다그치듯이 물어본다. “우리 아이 시력이 도대체 얼마에요?” “안경을 안 쓴 나안시력은 0.2에 마이너스 1.5의 근시가 있고, 안경을 쓴 교정시력은 1.0입니다.” 라고 대답하면 부모님들은 자녀의 시력이 마이너스라는 말에 충격을 받는다. 그렇지만 시력에는 마이너스가 없다. 시력의 정의에 대한 개념이 오락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되어 많이 알려졌지만 아직도 대표적으로 일반인들이 잘못 알고 있는 내용이다.

마이너스의 의미는 오목렌즈를 사용해야 한다는 말이라고 생각하면 되고, 우리나라 사람의 80%이상이 근시이므로 안경낀 사람들은 거의 모두다 마이너스라고 하면 어느 정도 안심이 되지 않을까 싶다.

다음은 부모님들이 자녀들과 안과에 오셔서 대표적으로 궁금해 하시는 의문사항에 대한 내용을 정리해 보았다.

1. 눈 나쁜 것도 유전인가요?

어느 정도는 유전이 됩니다. 근시의 경우 유전 이외에도 많은 다양한 환경적 원인에 의해서 더 많이 발생하지만, 서양인과 비교하여 동양인에서 월등히 근시환자가 많은 점을 감안할 때 유전성은 어느 정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2. 안경을 쓰면 눈이 더 빨리 나빠지나요?

안경의 착용은 원칙적으로 굴절이상의 진행유무와는 관계가 없습니다. 하지만 시력이 나빠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인데도 불구하고 굳이 안경을 안쓰고 얼굴을 찡그리는 것은 미용상으로도 좋지 않습니다. 반대로 안경을 지속적으로 착용하는 경우에도 일부의 특수한 약시치료의 경우만 제외하고는 시력이 더 좋아지는 경우도 없습니다. 시력이 나빠서 안경을 쓰는 것은 추울 때 옷을 입는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안경을 착용하면 눈의 피로를 줄이고 시력을 올바로 교정하는 데에는 도움이 됩니다.

3. 계속 나빠지는 눈, 어떻게 보호할까요?

오랜 시간 가까이 보는 것을 피하는 것이 특히 성장기 아동의 경우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장시간 가까이 보기를 하면 아직 완전히 여물지 않은 아동의 눈 크기를 증가시켜 근시의 진행을 가속화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편식하지 않는 습관이 중요한데 왜냐하면 소량의 비타민이 시력의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는 비타민A 성분이 많은 당근, 토마토, 고구마나 해산물, 그리고 시금치 등의 푸른 잎 채소가 있으며, 비타민B 성분이 많이 함유된 땅콩, 생굴, 우유, 달걀 노른자 등도 도움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