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감포읍 잇단 화재
경주 감포읍 잇단 화재
  • 윤종현기자
  • 등록일 2009.10.29 21:03
  • 게재일 2009.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감포읍에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잇따라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29일 경주소방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올 2월까지 감포읍의 화재발생건수는 13건.

지난 27일 폐쇄된 목욕탕 건물에 불이 나 출입문 등이 불에 탔으며, 하루 전인 26일에도 목욕탕에서 30m 정도 떨어진 민박집에서 발생했다.

이 지역 화재는 지난해 9월5일 밤 사이 목조건물 등 3곳에 방화로 의심되는 불이 난 것을 시작으로 같은 해 11월21일에는 주택가 쓰레기더미와 목욕탕 등 3곳에서 연쇄 화재가 발생했다.

특히 화재가 발생한 곳은 감포 3·4리로 면사무소와 주택가가 밀집해 있어 대형 화재가 발생할 경우 큰 피해도 우려된다.

한 주민은 “가로등을 절전형으로 바꾸면서 읍내가 컴컴해져 시에 CCTV를 설치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미루기만 하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윤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