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kbmaeil.com
moreClose 사설칼럼1분생각권오신칼럼금오산칼럼금요광장기자수첩마음산책구자문칼럼영일만칼럼이대환의 세상읽기뉴스in뉴스창밖의눈방민호칼럼데스크칼럼의정칼럼독자투고김승환칼럼동빈로에서김정기칼럼김제간칼럼발언대페리스코프홍종흠의 아침논단시론/칼럼비타민CEO칼럼삶의향기행복칼럼엔돌핀룸특별기고여성칼럼팔면경穎江에세이아침을열며예술인칼럼생활속풍수위덕칼럼유성찬칼럼일월포럼종교인칼럼햇발칼럼시니어칼럼세상사는이야기행복칼럼권선희시인의 세상 사는 이야기신용길의 고충처리인 칼럼손진대 칼럼김진호의 是是非非서의호칼럼홍승현의 고충처리인 칼럼김동찬칼럼김재원칼럼살며 생각하며아침산책강명수의 탁류세평김부환의 세상읽기이대환의 세상탐사안재휘 정치시평마실을 가다꽃 이야기Essay破顔齋에서배개화칼럼산사 가는 길이수원칼럼삶과 믿음독자논단김학주 경제칼럼3040 세상돋보기논어·문자여행공강일의 바람의 경치중앙로에서南松世評水庵칼럼워싱턴 전망대청춘 발언대대학생 논단세상을 보는 窓喜覽시평신희선의 靑坡書齋박준섭시평마음의 창화요단상
 
잠곡 김육선생의 개혁을 본받아야
잠곡 김육선생의 개혁을 본받아야
우리는 흔히 조선시대에서 가장 존경하는 인물을 손꼽으라고 하면, 대개 퇴계 이황이나 다산 정약용을 지목하게 된다. 실제로 퇴계선생이 이룬 학문의 경지는 조선은 물론 중국 ·일본에까지 막대한 영향을 끼쳤고, 다산선생이 저술한 여러 책들은 당시 사회의 각 방면에 걸쳐 갖가지 개혁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런 분들 아니면 당시의...
적과(摘果)

적과(摘果)

청도로 거처를 옮긴 후 매년 봄날 하루는 복숭아 과수원 적과로 보낸다. 옆집 농가는 칠순을 바라보는 부부가 열 살배기 손녀를 거두며 살아간다. 그들은 복숭아와 감을 기르는...

65세 정년시대

지난 22일 서울 중앙지법 민사항소7부는 교통사고 피해자(29)와 그 가족이 전국버스 운송사업조합 연합회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항소심에서 1심보다 280만 원이 많은 배상금을 지불하라고 판시했다. 재판...
한반도 평화체제를 응원한다

한반도 평화체제를 응원한다

‘나의 희망은 항상 실현되지는 않지만 나는 희망한다.’ 고대 로마의 시인이었던 오비디우스의 말이다. 온 겨레가 바란다. 핵 전쟁 위협 없는 한반도, 이산가족 자유왕래, 남...

地選 후보등록 시작, ‘지역공약’ 꼼꼼히 살필 때

오는 6월 13일에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등록이 24일 일제히 시작됐다. 25일 후보등록이 끝나면 후보들은 오는 31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게 된다. 중앙정치...
 
 
많이본 뉴스
1
이강덕 43.9% vs 허대만 34.4%
2
울릉군 선거인수 9천57명… 인구대비 ‘전국 최고’
3
시린 눈보라와 뜨거운 보드카 눈부신 하늘과 푸르른 초원 몽골의 겨울과 여름
4
지선 ‘D-19’… 진검승부만 남았다
5
‘중국발’ 황사, 대구·경북 덮쳤다
6
울릉~포항 여객선 준공영제 도입, 검토해 볼만하다
7
‘보수 방패’ vs ‘진보 창’의 대결
8
경북도, 북방시장 개척 앞두고 한반도 종단철도 개통 염원
9
경북교육감후보 이합집산 ‘따가운 눈총’
10
65세 정년시대
신문사소개제휴안내광고안내불편신고편집규약기자윤리강령광고윤리강령재난보도준칙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매일 로고 일간신문등록번호 : 가-96호   등록일자 : 1990.02.10   발행·편집인 : 최윤채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명환 편집국장
본사 주소 : 경북 포항시 북구 중앙로 289   tel : 054-289-5000   fax : 054-249-2388
경북도청본사 주소 : 경북 안동시 풍천면 수호로 69(4층)   tel : 054-854-5100   fax : 054-854-5107
대구본부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대구로 451(굿빌딩 3층)   tel : 053-951-6100   fax : 053-951-6103
중부본부 주소 : 경북 구미시 신시로 14길 50(3층)   tel : 054-441-5100   fax : 054-441-5101
경북매일의 모든 콘덴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1 경북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bmaeil.com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