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백원우 별동대는 공수처 축소판”
한국당 …“백원우 별동대는 공수처 축소판”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2.02 20:51
  • 게재일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투쟁천막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일 지난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선거농단 의혹을 쟁점화하며 총공세를 폈다. 한국당은 이번 사태의 핵심 인물로 떠오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창성동 별관에서 따로 운영했다는 감찰팀을 ‘백원우 별동대’로 지칭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별동대를 두고 “어떻게 하면 이 정권 측근들의 죄를 덮고, 상대편에게는 없는 죄를 뒤집어씌워서 끌어낼지 중상모략을 꾀하던 밀실”이라며 “(여권이 추진하는)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축소판”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별동대의 A 수사관이 ‘진실을 밝히기 두려워서’, ‘자신의 진술을 번복해야 해서’, ‘청와대의 압박이 심해서’ 등의 이유로 심리적인 궁지에 몰리자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A 수사관은 애초 검찰 조사에서 울산에 간 일이 없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29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고래고기 사건’으로 비롯된 검·경 갈등을 조정하려고 울산에 갔다고 밝히자 자신의 진술을 번복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나 원내대표는 “(해당 수사관이)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화가 많이 와서 괴롭다는 심경을 토로했다더라”고 말했다. 당내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이끄는 곽상도(대구 중·남) 의원은 “자신이 몸담았던 검찰에 허위 진술한 것이 부담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 재직 중 했던 업무가 아무런 문제나 범법행위가 없다면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청와대에서 어떤 불법 감찰이 있었는지, 수행한 직무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의 필요성이 한층 커졌다”고 주장했다.

사건의 당사자인 김기현 전 시장은 청와대 민정 감찰팀(백원우 별동대)이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울산에 갔다는 노 실장의 운영위 답변을 두고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김 전 시장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민정수석실 소관 업무가 대통령 친인척 관리인데, 고래가 대통령 친인척이냐”며 “아무리 둘러대려 해도 할 말이 없으니 고래고기 얘기를 한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