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유입 정책 ‘FLY in GB’ 눈길
청년 유입 정책 ‘FLY in GB’ 눈길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12.02 20:51
  • 게재일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적 정착 위한 농카데미
‘팜토-팜티’ 도제식 멘토링
주민 융화 청년농부 야시장 제안
20대 겨낭 관광 마케팅 전략
핫스폿·택시사업 개발 발표
근대와 현대 콘텐츠거리로
안동역 주변 ‘래일의 길’ 개발안
발표 참석자들 시선 집중

경북도에서 수습중인 중앙부처 사무관들이 도정발전 방안을 발굴해 발표하는 ‘경북발전 정책보고회’를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2일 창신실에서 경북도에서 수습중인 중앙부처 사무관들이 도정발전 방안을 발굴해 발표하는 ‘경북발전 정책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난 8월 31일부터 경북도에서 수습근무 중인 사무관 15명은 5명이 한 팀(새바람팀, 행복팀, 경북팀)을 구성해 도정발전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세 팀 발표 모두 젊은 새내기 사무관답게 참신한 주제 선정과 현장방문, 관계기관 인터뷰 등으로 열정적으로 준비했고, 발표도 활기차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새바람팀은 ‘청년이 살고 싶고 오고 싶은 농촌 만들기’라는 주제로 지방소멸위기에 놓인 경북의 현실을 타개하고 농촌을 되살리기 위한 정책으로 ‘청년, 경북에서 날아보자’는 의미의 ‘FLY in GB’를 발표했다.

청년들이 농촌에서 새 삶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농활프로그램 ‘농(農)카데미’를 제안했다. 이어 농촌으로 이주한 청년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지원해주는 팜토(농업멘토)-팜티(농업멘티) 간의 ‘도제식 멘토링’과 기존 주민과 청년이 융화하면서 공동체를 형성하는 ‘청년농부 야시장’도 제안했다.

행복팀은 외식산업 활성화와 관련, 경북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안팎으로 즐기는 경북의 맛’을 발표했다. 경북의 특색을 고려해 ‘배달의 메카 공유주방’을 활용하는 아이디어, 경북의 전통주와 한옥스테이를 연계한 ‘365일 전통주 페어’를 제안해, 경북 외식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많은 고민을 담아냈다.

경북팀은 ‘20대 관광객 유치를 통한 경북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20대에 인기를 끌 수 있는 관광정책으로 기존 이미지를 탈피한 특화거리 개발(HOT SPOT), 이동편의성 증진을 위한 택시 사업 개발(INTER SPOT), 20대를 겨냥한 마케팅 전략 수립(TWENTIES’ SPOT) 등을 제안했다. 말미에는 ‘경북에 90년생이 온다’를 외쳐, 좌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발표 내용 중에서 ‘경북 새바람 거리 사업’의 일환으로 안동역 주변을 ‘근대와 현대’의 콘텐츠 거리로 개발하는 ‘래(來)일(Rail)의 길’은 발표회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수습사무관 대표인 류도현 사무관은 “수습근무 기간을 경북에서 보내면서 경북이 처한 어려운 점도 알게 됐고, 특히 과제 발표를 준비하면서 경북의 관광자원과 특화된 산업시설을 보면서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고 말했다.

발표현장을 지킨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젊은 중앙부처 사무관들의 시각으로 도정 발전을 위한 많은 아이디어를 제안받은 만큼, 적극적으로 반영을 검토하겠다”며 “향후 경북을 거쳐 간 중앙부처 사무관들이 경북과 중앙부처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