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문제 일으킨 업체에 예산지원 이라니…”
“악취 문제 일으킨 업체에 예산지원 이라니…”
  • 황영우기자
  • 등록일 2019.11.21 20:11
  • 게재일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노조, 포항시 방침에 반발

민주노동 산하 전국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이하 포항지부)는 악취 발생 문제를 일으킨 포항철강공단 업체에 대한 포항시의 악취 방지시설 설치 예산 지원 방침을 반대하고 나섰다.

포항지부는 21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철강공단내 슬래그 진정제를 생산하는 동림은 악취검사에서 기준을 초과해 포항시로부터 2차례 경고를 받았음에도 야간이나 비오는 날, 바람이 주민 집단주거지역 반대 방향으로 부는 날 악취 발생설비를 몰래 가동했다”고 고발했다.

포항지부는 이어 “주민들이 악취민원을 제기해 당국의 단속이 시작되면 정문에 설치된 CCTV로 확인한 뒤 바리게이트를 설치해 단속을 방해하면서 설비 가동을 일시 중단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포항지부는 이러한 정황의 근거로 작업일지와 설비 가동·중단 등을 지시한 공장장의 고발 문자메시지 등을 제시했다. 포항지부는 악취민원을 양산하는 이들 업체와 포항시가 악취 방지시설 설치협약을 맺고 악취 방지시설 설치 예산을 지원하려 한다”며 “이는 처벌대상에게 오히려 상을 주는 예산낭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설치협약을 파기하고 악취 발생설비에 대한 영구적 가동 중단 및 설비 철거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영우기자 hyw@kbmaeil.com
황영우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