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소백산 비로봉·연화봉 일대 첫 상고대… “빙판길 등 안전주의”
영주 소백산 비로봉·연화봉 일대 첫 상고대… “빙판길 등 안전주의”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19.11.21 20:05
  • 게재일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백산 정상 부분에 만개한 상고대가 겨울산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국립공원소백산사무소 제공
[영주] 겨울산을 알리는 상고대가 국립공원 소백산에 피어 장관을 이뤘다.

지난 19일 아침부터 소백산 비로봉과 연화봉 일대를 중심으로 핀 상고대는 밤 기온이 0℃ 이하일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나무에 붙은 서리의 일종으로 햇빛이 닿으면 금방 녹아 이른 아침 산행에서만 만날 수 있는 귀한 풍경이다.

상고대가 피면 산은 겨울로 접어든다. 이번에 핀 소백산 국립공원의 상고대는 건조한 날씨로 예년보다 2주 정도 늦게 피었다.

소백산 상고대는 소백산 철쭉만큼 유명한 경관으로 겨울 소백산의 대표적 볼거리로 유명하다.

이현태 소백산국립공원 행정과장은 “산행 시 방한의류 및 빙판길 등 안전 주의와 아름다운 소백산 경관과 자연보호를 위해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