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도시 포항, 녹색생태도시 2막 열다
철강도시 포항, 녹색생태도시 2막 열다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11.19 20:21
  • 게재일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관통 폐철로에 만든 철길숲
녹색도시 우수사례 ‘최우수상’에
시, 다채로운 후속사업 추진 계획

포항 철길숲이 최근 산림청 주최로 열린 ‘2019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올해 울산광역시에서 개최된 ‘2019 녹색도시 우수사례 시상식’은 도시숲의 필요성에 대해 국민 인식을 높이고자 2007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산림청은 전국 지자체에서 최근 10년간 조성한 도시숲 가운데 △도시숲의 규모와 여건 △주변과의 연결성 △지역문화행사 활성화 △시민참여 프로그램 및 자원봉사 등 각 분야별 종합평가를 거친 후, 전문가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평가결과 포항 철길숲이 전국 1위인 최우수상을, 세종특별자치시 호수공원, 경기 수원시 가로수길, 전남 순천시 생태회랑이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포항 철길숲은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진 녹색생태도시를 조성하고자 포항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GreenWay 프로젝트’의 선도사업이다. 도심을 관통하던 폐철로를 숲으로 조성해 시민 휴식공간으로 조성한 점과 철로에 의해 단절된 도시를 녹지축으로 연결해 자발적인 도시재생이 이루어진 점, 다양한 지역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시민 소통의 공간으로 활용되는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3년간 녹색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GreenWay 프로젝트’를 통해 포항은 대한민국 대표 산업도시의 명성과 더불어 녹색 생태도시로서의 가치도 대외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했다”며 “포항을 보다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후속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항 철길숲은 지난 7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경관부문 우수상을 받았고, 지난 9월에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균형발전사업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올해 녹색생태도시 분야의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