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왕경 복원 특별법’ 국회 통과
‘신라왕경 복원 특별법’ 국회 통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11.19 20:19
  • 게재일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기의원 대표 발의
안정적 사업추진·예산 ‘청신호’

신라 왕경의 8대 핵심유적을 복원·정비하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정비복원에 관한 특별법안’이 1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에 통과된 ‘특별법안’은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경주)이 지난 2017년 5월 29일 여야·무소속 구분 없이 181명의 서명을 받아 대표 발의한 법안으로 신라왕경 핵심유적의 복원·정비에 관한 국가의 지원사항 등을 규정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계획 및 연도별 시행계획의 수립시행, 문화재청에 신라 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추진단 설치, 8개 신라왕경 핵심유적 사업의 복원·정비 명문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특히, 신라왕경 복원에 대한 국가 및 지자체의 의무 및 8개 핵심유적을 명문화해 신라 왕경 복원 사업추진의 법적 근거를 마련, 향후 정책변화에 상관없이 안정적 사업추진 및 예산확보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4년 문화재청, 경상북도, 경주시의 업무협약으로 본격적으로 추진돼 온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은 총 9천450억원(국비 6천615억원, 지방비 2천835억원)을 투입해 월성(신라왕궁), 황룡사, 동궁과 월지, 월정교, 쪽샘지구, 신라방, 대향고분, 첨성대 주변 등 경주를 대표하는 8개의 핵심유적을 복원·정비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8개 핵심유적 중 첫 성과로 지난해 월정교 복원이 완료돼 일반에게 공개됐고, 지금은 수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는 경주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경주는 8세기경 최고 번성기에 179만호(戶)가 거주한 세계 4대 고대 도시(서라벌, 장안(중국), 콘스탄티노플(동로마), 바그다드(이라크))로 꼽히고 있으며, 중국 대명궁, 일본 나라시 평성궁, 이태리 로마 그리스 아테네 등은 국가주도로 복원 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