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궤양 때문에… 종돈 4마리 잇단 폐사
위궤양 때문에… 종돈 4마리 잇단 폐사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11.19 20:19
  • 게재일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축산기술연구소
“전염성 질병과는 관련 없어”

가축을 개량해 우수한 종축을 보급하는 경북도축산기술연구소의 종돈 4마리가 잇따라 폐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경북도 축산기술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8월 국내산 종돈을 시작으로 9월에는 캐나다에서 지난해 7월 수입한 종돈이, 지난달에는 올해 9월 덴마크에서 들여온 종돈 2마리가 잇따라 폐사했다.

연구소는 이 돼지들이 열이 나고 사료를 잘 먹지 않는 증상을 보이자 사료 성분을 바꾸고 약물치료, 사육 환경 변화 등 다양한 조처를 취했으나 끝내 죽었다는 것. 연구소는 죽은 돼지를 부검한 결과 위궤양이 원인으로 나왔으나 위궤양이 발생한 이유는 아직 밝혀내지 못했고, 질병과 전염성 관련 검사를 한 결과 전염성 질병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유전 능력과 환경 적응 등 개체 특이성과 사료 성분, 사육 환경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위궤양이 발생했을 수 있으나 정확한 원인을 밝혀내지는 못했다”며 “함께 키우는 다른 종돈 60여마리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