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민과의 대화’ 오늘 공개회의 방식
文 ‘국민과의 대화’ 오늘 공개회의 방식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1.18 20:36
  • 게재일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부터 MBC에서 100분간 방송되는‘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에 출연,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공개회의인 타운홀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2019 국민과의 대화’는 미리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300명의 방청객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문 대통령은 오늘과 내일 공개일정 없이 국민과의 대화를 준비하는 데 시간을 다 쓸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고 대변인은 “MBC 측으로부터 ‘작은 대한민국’이라는 콘셉트로 300명의 참여국민을 선정했다고 전해들었다. 지역·성별·연령 등을 골고루 반영한 것은 물론 노인·장애인·농어촌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들을 배려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행사는 대통령이 국민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경청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