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민주·한국당 공방 가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민주·한국당 공방 가열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1.18 19:54
  • 게재일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를 두고 여야의 정치적 공방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한국당을 뺀 패스트트랙 공조를 되살리겠다는 압박 카드를 내놨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과 국회의장은 패스트트랙 무효를 선언하라”며 “그래야 진정한 협상도 가능하며 그동안의 불법도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11월) 27일 부의, (12월) 3일 부의 운운하며 협상을 말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다. 협상 방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공조 복원을 전면화해 패스트트랙 처리에 나서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어제 여당이 4당 야합 복원의 뒤틀린 탐욕을 아직도 버리지 못함을 시인했다”며 “그렇게 억지로 만들어낸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위에 정권의 탑을 쌓아 올린들 역사의 심판을 견뎌낼 수 있다고 생각하나. 이는 권력에 사로잡혀 어른거리는 허깨비”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필요하다면 지난 4월 패스트트랙 공조를 했던 정당·정치세력과의 접촉을 수면 위로 올려서 패스트트랙을 어떻게 처리할지 공식적으로, 공개적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결과를 국민에게 소상히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