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 러브, 서울 ‘한옥, 걸다’ 展 참가
스틸 러브, 서울 ‘한옥, 걸다’ 展 참가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1.18 19:41
  • 게재일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스틸아트공방 금속공예 동아리
김은미·신은경 등 수강생 9명
다양한 풍경 아홉점 전시 실력 뽐내

포항스틸아트공방 수강생으로 구성된 금속공예 동아리 스틸러브 회원들. /포항시립미술관 제공
포항시립미술관(관장 김갑수)에서 운영하는 포항스틸아트공방 수강생으로 구성된 금속공예 동아리 스틸 러브가 서울 남산골한옥마을 전시 프로젝트 ‘한옥, 걸다’전에 참가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내년 1월 5일까지 진행되는 서울 남산골한옥마을 전시 프로젝트 ‘한옥, 걸다’展은 한복, 족자, 등불, 풍경 총 4가지 주제로 구성된 야외 전시로, 한옥의 전통적인 아름다움을 해치지 않으면서 현대 작가들의 작품이 자연스럽게 한옥마을에 녹아든 풍경을 보여준다. 동아리스틸 러브는 서울 남산골한옥마을 옥인동 윤씨 가옥의 한옥 분위기와 어울리는 다양한 풍경(風磬) 아홉 작품을 전시 중이다.

윤씨 가옥 처마에 빼곡히 달린 풍경의 아름다운 형태뿐 아니라 고운 울림소리가 관람객들을 정성스럽게 반기고 있다.

포항스틸아트공방 책임강사인 정영신 교수를 비롯한 두 명의 강사로부터 전문적인 지도를 받은 권미분, 김은미, 신은경, 유승호, 윤정운, 이문숙, 이민지, 이영순 조영미 등 9명의 수강생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스틸아트공방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들은 2016년 포항스틸아트공방 개소 이래 3년 동안 금속공예 강좌 수강을 통해 기술을 연마한 숙련된 수강생들로 이번 전시에서 그 실력을 뽐냈다.

김갑수 포항시립미술관장은 “포항스틸아트공방은 앞으로도 매년 연말 성과물 전시를 비롯해 대외 전시에 참여함으로써 포항의 문화적 위상을 제고하고, 시민의 일상을 아름답고 가치 있게 만들어가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