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링·미탁 피해복구 특교세 492억 지원
링링·미탁 피해복구 특교세 492억 지원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1.14 20:32
  • 게재일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시설, 경북도 6개 시·군
행정안전부는 올해 발생한 태풍 ‘링링’과 ‘미탁’으로 피해를 본 포항과 경주, 영덕 등 경북도 내 6개 시·군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92억원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특교세 지원은 태풍 피해 복구사업을 진행하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으로, 복구계획에서 확정된 지방비 부담액 규모와 지자체 재정여건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시·도(피해 시·군·구)별 특교세 규모는 총 834억원이다. 경북(포항·경주·영덕·성주·울진·울릉) 492억원, 강원(강릉·동해·삼척) 291억원, 부산(사하) 26억원, 전남(신안·해남·진도) 13억원, 경남(사천) 12억원 등이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