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어린 해삼 방류
울릉도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어린 해삼 방류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19.11.14 20:41
  • 게재일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도연안 해역의 수자원 회복 및 어민소득증대를 위해 울릉군수산종자배양장에서 직접 생산한 어린 해삼 25만 마리를 최근 북면 현포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

홍해삼 20만 마리와 흑해삼 5만 마리를 방류한 울릉군은 올해 5월 울릉도 연안에 서식하는 건강한 어미 해삼에서 채란, 6개월간 한 마리당 체중 1.0g~7.0g 내외로 육성했고 생물 전염병 검사도 합격한 건강한 종자이다.

해삼은 ‘바다의 인삼’으로 불릴 만큼 사포닌이 풍부해 기력회복에 좋고, 칼슘과 철분이 풍부하며, 소화가 잘 되고 칼로리가 적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매우 인기가 높은 상품이다.

울릉군은 지난 2015년부터 지금까지 흑해삼 30만 마리, 홍해삼 65만 마리를 자체생산 방류함으로써 지역어촌계 소득증대 및 연안바다 수산자원 회복에 직·간접적으로 이바지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앞으로도 울릉도 연안에 서식하는 다양한 고유종을 자체생산 방류, 수산자원 회복 및 지역주민 소득 증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