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나를 바라보니
내가 나를 바라보니
  • 등록일 2019.11.14 18:37
  • 게재일 2019.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오 현

무금선원에 앉아

내가 나를 바라보니



기는 벌레 한 마리가

몸을 폈다 오그렸다가



온갖 것 다 갉아먹으며

배설하고

알을 슬기도 한다

시인은 설악산 백담사 큰스님이며 시인이다. 평생을 청정한 무욕의 삶을 살아온 시인이 자신의 한 생이 벌레처럼 몸을 폈다 오그렸다가를 반복하며 살았다고 고백한 목소리를 듣는다. 깊이 자신을 성찰하는 시인의 말이 서늘한 슬픔으로 스며듦을 느낀다. 소유와 욕심·욕망의 아집에 사로잡혀 하찮고 부질없는 것에 목숨 걸고 끝없이 반복하며 살다 죽는 것이 우리네 한 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친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